티스토리 뷰

 

 

 

무난이는 졸려도 자기 않기 위해 버티는 아기이다. 하지만 밤잠은 규칙적인 시간에 잠투정이 없이 잠을 잔다.

나의 수면교육은 육아책과 페이스북을 통해 보았던 동영상을 바탕으로 편하게 할 수 있는 방법으로 신생아 때부터 했다.

이 방법은 신생아가 아닌 주변 친구들의 아기에게도 잘 통했다. 

이로써 증명되었기에 엄마들을 위해 복길이만의 수면교육 노하우 3가지를 알려주려고 한다.

 


 

1. 과 밤 공간 분리

낮에 활동하는 공간과 밤에 자는 공간을 철저하게 구분하는 것을 추천한다.

아기는 낮과 밤을 구분하는 능력이 없기 때문에 낮과 밤을 구분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주어야 한다.

수면교육의 핵심은 밤이 되면 잠을 자야한다는 것이기 때문에 이것은 수면교육의 중요한 바탕이라고 생각한다.

또한 낮공간에서 여러 소음에 노출이 되어 잠을 잘 때 소음에 대해 무뎌질 수 있다는 장점도 가진다. 

 

무난이는 철저하게 아침이 되면 거실로 나와 햇빛과 생활을 하고, 밤이 되면 침대방으로 옮겨 어둡게 지냈다.

어느 시점이 지나니 침대방에 가면 잠을 자야한다는 것은 인지하는 모습이 보였다. 

그래서 가끔은 침대방에 들어가지 않으려고 하기도 한다.

 

 

2. 규칙적인 시간과 일정한 환경

밤잠을 졸릴 때 재운다는 생각보다는 엄마가 시간과 환경을 정해서 잘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아기는 엄마가 정한 시간과 환경에 적응을 하면서 올바른 수면습관을 가질 수 있다.

어른도 같은 일정으로 매일 생활을 하다보면 늘 자는 시간이 되면 졸리고 잠을 잔다. 아기도 마찬가지인 것이다.

 

나는 신생아 시절부터 무난이를 저녁 7~8시 사이에 침대방에 눕혔고 모빌을 켜주고 백색소음(주로 쉬~소리)을 틀어주었다.

9개월이 된 지금까지도 같은 시간과 환경을 만들어주고 있다. 

그래서 무난이는 파블로프의 개처럼 졸린 사인이 보이지 않아도 자는 시간에 침대에서 백색소음을 들리면 서서히 잠이 든다.

 

처음 습관을 가지는 것이 어렵지만 적응하기 시작하면 그 다음부터는 엄청 수월해진다.

 

3. 안정감을 주는 물건: 공갈젖꼭지, 인형 등

아기는 불안한 상태이고 의지할 사람이 필요한데 어두운 방에 혼자 누워 있는 것은 상당히 무서운 일일 것이다.

안고 재우면 최고지만 엄마도 살아야 하기 때문에 엄마를 대신할 안정감을 주는 무언가가 필요하다.

 

무난이의 경우는 공갈젖꼭지와 인형으로 안정감을 찾는 편이다. 그리고 어두운 것을 싫어해서 조명을 켜준다. 

공갈젖꼭지와 인형은 이앓이나 성장통으로 울면서 깰 때 다시 어렵지 않게 잠을 잘 수 있게 한다. 

 

아기를 관찰해서 안정감을 주는 물건이 무엇인지 꼭 찾도록 하자.

 

 


 

수면교육은 매우 중요하다.

잘못된 교육은 아기가 올바른 잠습관을 가질 수 없고, 엄마와 아이에게 마이너스적인 싸움이 이어질 수 있다.

올바른 방법으로 수면교육 성공과 엄마의 샤넬같은 저녁시간을 응원한다.

 

 

▶▶다음 포스팅 - 수면교육을 할 때 주의할 점.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