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수면교육을 하던 중 여러가지 실수를 많이 한다.

실수로 인해서 교육 자체를 포기하거나 아이의 잘못된 잠습관으로 더 고생길로 가기도 한다.

나 역시 여러가지 시행착오를 겪으면서 힘들어 했었다.

수면교육방법에 이어서 다른 엄마들이 나와 같은 실수를 하지 않도록 경험했던 실수를 바탕으로 주의할 점 2가지를 정리하려고 한다.

 

2017/08/24 - [복길이 육아]1. 성공적인 수면교육 방법

 


 

1. 울 때 외면하지 말기

수면교육 방법 중 아기가 울면 안아주지 않고 '잘자', '잘 시간이야' 등을 말하고 나오는 퍼버법을 활용하는 엄마들이 많다.

또는 울면 그대로 내버려 두는 방식을 사용한다. 이 방법들은 상당히 위험한 방법이라고 생각한다.

 

예를 들어 울고 있는데 남편이 위로해주지 않고 외면하고 있다고 가정해보자.

상당히 좌절스럽고 슬프며 남편에 대한 믿음이 없어질 것이다.

아기도 역시 유일하게 편안함과 안정감을 주는 엄마에게 외면받으면 고통스러운 감정을 느낀다.

특히, 아기는 어른과 다르게 감정을 조절하는 능력이 없기 때문에 더 힘들 가능성이 크다.

그리고 뇌과학적 근거에 따르면 아기를 울게 내버려 두면 뇌의 스트레스 반응체계가 손상을 입어 과민한 상태가 될 수 있다. (위 내용은 '육아는 과학이다'를 바탕으로 습득한 지식이다)

 

육아가 많이 힘드지만 엄마는 아기의 스트레스와 감정을 조절하도록 도와주어야 한다.

우는 아기를 그냥 두지 않고 안아주자. 울음이 멈춘 후에 다시 눕히자.

좋은 잠습관을 위해 수면교육을 하는 것이 중요하지만 정서적으로 안정된 사람으로 자라는 것이 더 중요하다.

그리고 정서적으로 안정된 아기가 더 잘 잔다.

 

2. 억지로 눕히지 말기

억지로 눕히는 것은 내가 가장 많이 실수한 부분이다.

무난이 뒤집기를 시착한 후 계속 뒤집어 있으려고 해서 침대에서는 뒤집을 때마다 다시 눕혔다.

이것을 반복했더니 마지막에 무난이는 하고 싶은 것을 못하게 하니 화가나서 더 잠을 자지 못하고 거실로 나가게 되었다.

그 후 침대에서 벗어나지 않는 한 그냥 두었더니 힘을 빼지 않고 스스로 잠이 들지 않았다

 

전 포스팅에서 이야기했듯이 아기는 눈을 감고 있다가 자는 능력이 제로이다.

잠들기 직전에 눈을 감기 때문에 뒤집으면 그냥 두는 것이 좋다. 아직 완벽히 잘 상태가 아닌 것이다.

단, 아기가 자는 공간에서 벗어나지 않게 해야 한다. 나기기 시작하면 계속 나가고 싶어하기 때문에 이것은 꼭 지켜야 한다.

뒤집고 놀다보면 고개를 바닥으로 떨어뜨리기를 반복하거나 눈을 비비는 등 잠이 들기 직전이 된다. 

그때 눕히면 큰 힘없이 아기를 재울 수 있다.

 


 

수면교육은 한번 잘시키면 매우매우매우 편하고 24시간 중 나를 위한 유일한 시간을 가질 수 있다.

즉, 수면교육은 아이보다 나를 위한 것이다. 힘들어도 일관된 방법으로 꾸준히 해보자.

꿀같은 시간이 올 것이다.

 

▶▶다음 포스팅 - 3. 아기와 제주도여행가기: 숙박 후보리스트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