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17개월 되고 나서 잘 먹던 무난이는 편식을 시작했다...

최애 두부치즈구이도 먹지 않고, 두부는 쳐다보지도 않았다.

편식은 절대 안되기 때문에 두부조림,  두부브로콜리볶음 등 새로운 요리법으로 주었지만 촉감놀이조차 하지 않았다.

한달 가까이 두부 거부사태에 두부스테이크를 만들어 보기로 했다.

만든 후 다음날 두근두근하면서 주었더니 거부없이 잘 먹었다!

야채와 빵가루 덕분에 두부맛이 많이 느낄 수 없어서 그런 듯하다.

무난이가 좀 큰 후 소스까지 만들어준다면 더 잘 먹을 것 같은 느낌이다.

 

두부를 거부하는 아이가 있다면 두부스테이크를 추천!!

 


 

<재료>

기본재료: 두부(1모), 빵가루(3큰술), 계란(1개), 각종야채(당근,양파,파프리카,버섯 등)

* 아기가 안먹는 야채가 있다면 다져서 넣으면 좋다.

 

선택재료: 전분가루(2큰술)

* 두부가 생각보다 구울 때 잘 부스러지기 때문에 전분가루를 넣으면 모양잡기 쉽다.

 

<요리법>

 

 

1. 당근, 양파, 파프리카, 버섯을 준비한다.

  - 재료의 양은 재료별로 1/3정도씩 준비한다.

2. 두부는 면포로 물기를 꼭 짜주고, 으깬다.

  - 면포가 없다면 아기가제손수건을 사용하면 된다.

 

 

3. 준비된 야채를 다지기에 다져서 으깬 두부와 함께 볼에 넣는다.

  - 섞을 재료이기 때문에 다지기(기계)로 한번에 다지면 편하다.

  - 재료가 너무 크게 다져지면 재료가 잘 뭉치지 않고, 잘 익지 않기 때문에 잘개 다져야 한다.

4. 계란1개와 빵가루(3큰술을) 넣어준다.

  - 전분가루가 있다면 2큰술 추가하면 된다.

 

 

5. 재료가 서로 잘 섞이도록 치대준다.

  - 섞을 때 농도가 너무 묽으면 빵가루나 전분가루를 추가하면 된다. 

6. 반죽을를 한주먹만큼 떼서 동글 납작하게 모양을 잡아준다.

  - 모양을 잡기 전에 한 후에 모양 잡으면 좋다.

 

 

7. 모양을 잡은 두부스테이크를 냉동고에 얼려서 먹을 때마다 꺼내 먹는다.

8. 중약불에 은근하게 구워주면 두부스테이크 완성

 

 

댓글
  • 프로필사진 hyunkyung 두부 거부사태라니 ㅋㅋㅋ 복길님의 정성이 들어간 이유식이네요! 아이가 안먹을 수가 없겠는데요? ㅎㅎ 2018.08.07 10:32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