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올해 여름휴가는 2번으로 나누어서 국내여행을 다녀오기로 했다.

그 첫번째 여행지는 부산,기장이었다.

결혼 전에 출장으로 자주 간 부산에는 안좋은 기억이 많아서 다시는 안간다고 결심했었다.

하지만 이런저런 이유로 가게 되었고, 생각보다 좋은 추억을 많이 가지고 왔다.

그 좋은 추억은 맛있는 음식을 먹은 것과 마음이 확트이는 바다뷰를 마음껏 보고 왔다는 것!

 

나만 가지고 있기 아까운 이 추억와 정보를 차근 차근 풀어보러고 한다. 

부산에서 먹어본 식당 중에 첫번째로 이야기하고 싶은 곳은 인스타를 통해 알게 된 흑송이다.

맛과 전망으로 한눈에 반했던 곳이다..

그리고 아기가 맛있게 먹을 수 있는 음식(돈까스, 우동)이 있고,

 식사가 나오기 전 시간을 보낼 수 있는 공간이 있어서 아기와 함께하기에 부담스럽지 않은 식당이다.

 


 

1. 후기

 

- 인테리어에 대한 생각

 

 

가게 외관은 깔끔하고 엣날 신식일본가정집같은 느낌을 준다.

1층과 2층으로 되어 있고, 2층은 올라가보지는 못했지만 테라스에서 보니 창문이 통유리로 되어 있다.

1층에는 주방이 오픈형이고,  넓지는 않지만 꽤 많은 테이블이 배치되어 있다.

많은 테이블로 테이블 간격이 좁은 것은 조금 아쉽다.

 

 

1층도 창문이 통유리로 되어 있어 송정해수욕장을 한눈에 볼 수 있다.  

더운 날씨가 아니라 에어컨을 안 틀고 창문과 문을 열어 놓아서 바다바람과 바다향을 느낄 수 있어서 좋았다.

식당이 높은 고지에 위치하고 있어서 바다 전망을 하나도 가리는 것이 없다.

그래서 창문가까이에 앉지는 못했지만 멀리서도 바다와 해수욕장이 한눈에 잘보인다.

 

식당 앞에는 넓은 테라스가 있는데 특별히 사용하는 공간은 아닌 듯하다.

그래서 아기를 데리고 왔을 때 음식 나오기 전에 아기가 간단하게 놀기 좋은 공간이 될 수 있었다.

 

 

- 음식에 대한 생각

 

흑송에서 초밥, 물회, 돈까스, 소바, 우동으로 5가지 음식이 있다.

인스타에서는 부산 초밥맛집으로 소개가 되었지만 주변 손님들을 보니 주로 물회, 돈가스를 가장 많이 시켰다.

아무래도 초밥 가격이 비싸기 때문인 듯하다.

 

우리는 초밥 송 2인분, 물회 1인분 돈까스 1인분 이렇게 주문을 했다.

배가 고파서 음식 사진을 거의 먹는 중간에 찍어 조금 지저분해 보이지만 맛과 비주얼은 인정이다.

 

 

스시정식에는 초밥과 우동, 타코야끼, 새우튀김가 함께 나오고 초밥은 청확히 기억이 안나지만 10개? 넘게 나왔던 것 같다.

초밥모양이 균형있고, 초밥 위에 회는 신선하고 맛있다. 

사이드로 나온 우동과 새우튀김도 초밥 못지 않게 맛있었다.

새우튀김은 튀김이 얇고, 우동은 국물이 진하다.

 

돈가스정식는 수제일본식으로 고기는 두툼하고 뒤김옷은 적당한 두께로 바삭하다.

무난이 점심용으로 주문을 했는데 매우 맛있게 잘 먹었다.

원래 잘 먹는 아이기는 하지만 정말 놀랍게 혼자서 돈까스를 다 먹었다.

가격에 대비해 맛의 퀄리티가 매우매우 좋다

 

 

블로그에서 물회가 맛있다고 해서 주문을 해보았다.

사진은 물회를 조금 먹고 면은 넣은 후에 모습이지만 나왔을 때 야채와 회, 육수의 비주얼이 엄청났다.

흑송의 물회는 다른 식당과 다르게 모밀소바가 함께 나온다.

물회의 육수가 매콤하고 야채와 회를 함께 먹으니 시원하고 맛이 좋았다.

하지만... 회가 너무 적고 야채가 너무 많다. 먹다보면 결국 마지막에 먹는 것은 야채과 소바뿐....

속초에서 먹어본 물회의 맛이 강했기 때문에 흑송 물회는 비주얼에 비해서는 실망이 컸다.

 

 

복길씨의 주관적인 최종평

흑송의 가장 큰 장점은 확트인 바다뷰와 음식이다.

높은 곳에서 바다를 내려다 보면서 하는 식사는 정말 최고이다.

그리고 음식맛도 좋으니 금상첨화느낌이다. 

가게 전체적인 분위기에서 음식에 대한 자부심과 자신감이 느낄 수 있다.

이 분위기가 음식을 믿고 맛있게 먹을 수 있게 해주는 요인이 되는 것 같다.

 

먹어본 음식 초밥, 돈까스, 물회 중에서는 초밥과 돈까스는 복길씨의 픽이다.

특히 돈까스는 가성비 좋은 메뉴로 추천하고 싶다.

물회는 맛있지만 물회라고 말하기에 회가 너무 없어서 추천하고 싶지 않다.

 

아기와 함께 바다를 보면서 여유롭게 일식을 맛보고 싶다면 흑송을 추천한다.

 

2. 영업시간 및 가격

11:30~20:30(브레이크타임: 15:30~17:00)

스시정식 흑 20,000원, 송 25,000원 런치 15,000원 / 물회소바 15,000원 / 돈까스 10,000원

* 입소문이 나서인지 손님이 많은 편이다. 그래서 오픈시간에 맞춰 가는 것을 추천

 

3, 위치

주차는 가게 앞이나 이면도로에 무료로 주차가 가능하다.

주차공간이 부족 시 흑송 옆 할리스 주차장에 주차할 수 있다.

할리스에 주차할 경우 주차료 2,000원을 지원해준다. 단, 할리스에서 커피를 구입해야 된다.

 

 

정복길의 부산여행 후기가 궁금하다면 ▼▼▼

아기와 부산여행_부산기장맛집, 부산에서 즐기는 물회와 성게비빔밥, 오롯이포항물회

 

댓글
  • 프로필사진 임기훈 이야~부산 여행 한번 고려중인데 딱 트인 바다뷰를 볼 수 있는 식당 정보 멋지네요.
    참고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2018.08.04 23:24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