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출산 후 무난이와 둘이 집에만 있게 된 나, 무엇을 해야할지 몰랐다.

 

테니스와 같은 활동적인 취미를 좋아했던 나는 겨울 출산으로 집에 있게 되었다,

그래서 TV를 열심히 보았다.

재방, 삼방, 사방까지 했고 서서히 TV가 지루해졌다. 그리고 우울해졌다.

그 우울함의 이유는 TV만 보니깐 점점 멍청해지는 것 같았기 때문이다.

 

그래서 교보문고에서 책을 사서 읽었다. 

책을 읽으니깐 괜히 똑똑해지는 기분이 들었다.

그리고 기분도 꽤 좋아졌다.

 

혼자만 똑똑해지고 즐거우면 안되니깐 내가 읽은 책을 소개하려고 한다.

사람들이 똑똑해지는데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고, 특히 육아에 지친 엄마들에게 더 많은 도움을 줄 수 있으면 좋겠다.

 

복길이의 똑똑해지는 것 같은 책읽기, 출발합니다!!

 

 

 

댓글
  • 프로필사진 hyunkyung 멋진 생각이네요! 저도 책을 본격적으로 읽고 흥미를 느낀지 반년정도 되었습니다. 책읽기에 취미가 생긴 후부터 핸드폰 하는 시간보다 책읽는 시간이 많아졌고, 이렇게 열심히 읽어도 아직 읽을 책이 넘쳐난다는 것에 소소한 기쁨을 느끼고 있어요~^^ 똑똑해지는 느낌은 덤이겠죠? ㅋㅋ 똑똑해지는 책읽기, 응원합니다!!!! 2018.08.07 10:23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