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12월에 기다리던 어린이집에서 입소 연락이 왔고, 3월에 무난이는 입학을 했다.

어린이집만 가면 몸과 마음이 자유가 될 것이라고 생각했지만 막상 3월 한 달 동안은 그렇지 못했다.

참여수업 동안 엄마를 계속 찾는 모습, 등원할 때마다 벌어지는 울음바다... 이 모습은 미안함과 안쓰러움 갖게 했다.

그래서 자유로운 듯 자유롭지 못했고, 어린이집을 보내지 말아야 하나라는 고민에 빠지게 만들기까지 했다.

 

엄마와 아기 모두 힘든 한 달을 보내고 다행히 밝게 인사하면 등원이 가능해졌다.

밝게 등원은 했지만 어린이집에서 밥은 잘 먹는지, 싸우지는 않는지 등 또 다른 걱정거리가 생기기 시작했다.

끊임없이 생기는 걱정으로 혼란스러울 때 상담에 관련 안내문이 왔다.

걱정과 궁금증을 한 번에 해결할 수 있는 기회가 온 것이다.

 

20분 동안 진행되는 이 상당을 알차게 보낼 필요가 있다.

그래서 미리 어린이집 상담 질문 리스트를 정리해보았다.


- 어린이집 생활모습

아침마다 어린이집 입구에서 '안녕' 인사를 하고 나면 어떻게 생활하는지 직접 보기 어렵다,  하원 할 때도 입구에서 만나니...

특히 무난이는 아직 말을 하지 못해서 어린이 생활에 대한 이야기를 듣기 어렵다. 

그래서 궁금했던 어린이집 모습을 물어보고, 질문을 통해서 선생님이 아이에게 얼마나 관심을 갖고 있는지 알 파악해보려 한다.

 

1. 어린이집에서 주로 뭐하고 노나요?

    - 좋아하는 어린이집 활동은 무엇인가요?

    - 좋아하는 장난감은 무엇인가요?

2. 활동 참여도는 어떻게 되나요?

 (참여도에 대한 질문은 가장 중요하다. 아이가 어린이집에 잘 들어간다고 적응을 잘한 것이라고 판단하면 안 된다. 활동에 대해 참여를 하지 않고 겉돈다면 적응을 하지 못했다는 뜻이라고 한다.)

3. 밥과 간식을 보통 얼마만큼 먹나요?

4. 어린이집 규칙을 잘 지키는 편인가요?

    - 장난을 좋아하는 성향인데 장난을 많이 하지는 않나요?

5. 가장 잘 노는 친구는 누구인가요?

6. 어린이집 훈육은 어떻게 이루어지나요?

 

- 아이의 발달

내 아이에 발달상태를 부모 입장에서는 객관적으로 보기 힘들다. 늘 부족한 것 같은 생각이 많이 들기 때문이다.

어린이집 선생님은 많은 아이들을 케어했기 때문에 그 부분에 대해서 잘 이야기해줄 수 있다.

그리고 집에서 지도해주면 좋을 부분까지도 이야기해주기 때문에 양육자 입장에서 좋은 정보를 얻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

 

1. 아기가 연말 생이라서 다른 아이들과 어울리는데 어려움이 없나요?

    - 친구와 힘겨루기나 다툼이 있지는 않나요?

2. 선생님과 의사소통에 어려움이 없나요?

    - 필요한 것이 있거나 불편한 것어 대해서 표현을 하는 편인가요?

3. 언어표현력이 아직 부족해서 자신의 의견이 수용되지 못할 때 던지는 모습을 보이는데 어린이집에서는 던지지 않나요?

4. 배변훈련은 어떻게 이루어지나요?

 

 

 

 

- 선생님과의 관계

어린이집을 다니기 시작하면 아기의 애착은 엄마가 아닌 선생님에게 생기면서 어린이집 적응이 된다고 한다.

이 애착관계 형성을 위해서 선생님도, 부모도 노력을 해야 하는 부분이라고 생각된다.

선생님은 아기의 적응을 위해 이미 많은 노력을 해주고 케어를 해실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부모도 지도가 필요한 부분을 파악하고 좋은 관계를 형성할 수 있게 서포트해주는 것이  중요하다.

 

1. 아이를 케어하는데 어떤 어려움이 있나요?

2. 아이와 애착형성에 어려움은 없으신가요?

     - 집에서 애착형성을 위해 해야 할 지도는 무엇이 있을까요?

3. 담임선생님 외 다른 선생님과의 관계는 어떤가요?

4. 집에서 지도해야 할 부분은 무엇일까요?

 

기타 Tip

 - 어린이집 상담 선물은 어떻게 해야 할까요?

 

선생님께 드릴 선물을 가져가야 할지 말지 고민이 된다.

그래서 인터넷에 어린이집 상담 선물을 검색해보면서 다른 엄마들은 어떻게 하는지 찾아본다.

검색을 하면 선물을 사가라, 사가지 마라. 빵을 사가라, 음료를 사가라 등등 여러 이야기가 있다.

 

유치원 선생님인 지인을 통해 얻은 조언은 상담을 하면서 같이 마실 음료, 간식 정도가 좋다는 의견이다.

어린이집의 분위기에 따라서 다르겠지만 복길씨는 선생님들이 함께 나눠먹을 수 있는 간식(마카롱 등)을 추천한다.

나눠먹을 간식은 받는 사람도 부담이 덜하다고 생각이 되고, 선물을 거절하더라도 집에 가지고 와서 먹어도 되기 때문이다.ㅎㅎ

 

- 상담 내용을 녹음하라

상담할 때 많이 긴장이 되어 상담이 끝나고 나서는 어떤 이야기를 주고받았는지 기억이 잘 안 날 수도 있다.

그리고 다른 양육자(아빠 or 할머니)도 상담 내용을 궁금해할 수 있다.

녹음을 통해서 다시 이야기를 정리해보고, 전달해주는 것을 좋을 것 같다.

단. 선생님께 녹음하는 것에 대해서 양해를 받고 진행해야 한다.


어린이집 상담은 엄마들에게 많은 긴장과 설렘을 줄 것 같습니다. 특히 첫 상담이라면!

미리 준비해서 알찬 상담이 되고 어린이집과 선생님을 신뢰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랍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