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회는 지금까지 뿌린 떡밥들이 풀린 스토리었다.

궁금했던 은섬의 쌍둥이형, 아사사칸의 이야기, 첨부인 3가지 등 중요한 요소이 다 나왔다.

풀지 않고 더 시간을 끌었다면 정말 지루할 뻔했는데 적절한 타이밍에 잘 정리해준 것 같다.


떡밥이 풀리고 나니깐 다음 회가 더 기대가 된다.  


복길씨의 아스달연대기 5회 줄거리를 보고 싶다면 드라마 아스달연대기_타곤의 커져가는 야욕과 계속되는 위기, 그 끝은? 5회 줄거리






> 타곤(장동건)이 산웅(김의성)을 죽인 것을 눈치 챈 무백(박해준)



아사사칸을 만나고 온 무백(박해준)는 타곤이 아슬라 헤슬라의 재림을 연기하는 것을 보고 무광(황희)에게 상황을 물어본다.

무광을 통해서 산웅이 죽은 것을 알고, 타곤이 아닌 은섬(송중기)가 죽인 것이라고 듣게 된다.

무백은 "청동검이란 것을 구경도 못해 본 두즘생이 그런 상처를 남길 수가 있어?"라며 화를 낸다.

하지만 무광은 "산웅이 죽으면 어떠냐, 타곤은 진짜 아슬라의 재림이다"며 반박한다.


> 은섬의 지략으로 죽음을 면한 와한족, 그리고 불안한 타곤



집으로 돌아온 타곤은 태알하에게서 은섬이 이그트에 대해 모든 것을 안다는 것을 듣고 피묻은 천을 보게 된다.
태알하는 은섬을 만나서 죽이고 오라고 하지만 타곤은 아스달 사람 중 도와주는 사람이 있을 것이라며 신중한 태도를 보인다.

그리고 우선 와한족의 처형을 미루기로 결정한다



와한족이 갇힌 감옥으로 타곤이 들어와 두즘생(은섬)에 대해 알려줄 사람으로 탄야(김지원)를 데리고 간다.

타곤은 타야에게 은섬이 연맹장이 있는 곳을 어떻게 알 수 있었는지, 말타는 법을 어떻게 알았는지 이그트에 대해 아는지 추궁한다.

탄야는 "겁쟁이들. 자신과 다른걸 두려워하니까. 그래서 죽이는 거지 땅은 이름 없는 풀은 내지 않는 법이니까 이그트라는 것도 그 이름이 있을 때 존재하는 까닭이 있는 거야. 죽여라"라고 말한다.

화가난 타곤은 탄야의 목을 조르지만 죽이지 못한다며 금방 풀어준다.

그리고 "못 죽이게 됐어. 죽이기는 커녕 발톱하나 으깨지도 못하고 코하나 뭉개지도 못하게 됐네 빌어먹을"이라는 타곤의 말에 탄야는 은섬의 계획임을 알게 된다.  

(타곤이 한 말은 은섬이 자주 쓰던 표현이라서 탄야가 눈치를 챌 수 있었다.)


> 태알하의 계략으로 해미홀을 의심하는 단벽
태알하는 시녀 해투악에게 시켜 글발을 소지한 채 자연스럽게 단벽에게 잡히라고 지시했다. 

글발에는 해미홀(조성하)이 태알하에게 지시를 내리는 거짓 내용이 담겨있어 단벽이 해미홀을 의심하게 만들었다. 
이를 모른 채 미홀은 단벽에게 산웅을 타곤이 죽였다며 그를 치라고 설득을 했다.

글발을 본 단벽은 미홀은 믿지 않고 증좌를 가져오라며 거절한다.


> 타곤과 은섬의 협상 그리고 미홀의 계략



타곤은 은섬을 만나러 갔고, 은섬은 타곤의 팔을 묶은 채 대화를 한다. 

은섬은 와한족을 풀어주면 비밀을 지키고 와한족을 이아르크로 데려갈 것이라고 말한다.

하지만 타곤은 와한은 자신의 목숨줄이라며 은섬을 믿지 못했지만 비밀을 지킨다면 와한족의 목숨을 지키겠다고 약속한다. 



두 사람의 협상과는 다르게 미홀은 아사론(이도경)을 이용해 와한족을 불의 성채가 보이는 곳으로 이송시켰다. 

그리고 자백하지 않으면 와한을 죽이겠다고 소문을 내서 타곤이 범인인 것을 알아내려고 한다.

이 소식을 들은 은섬은 타곤이 약속을 어겼다고 생각하고 새로운 계획을 세웠다.

채은(고보결)에게 새로운 계획을 이야기하면서 은섬은 "여기 편이라는게 있어. 같은 울타리 안에 친구와 적이 있어.  타곤의 적이 있다면 미홀일거라고 생각했어"라고 하며 미홀에게 타곤을 쓰러트릴 무기를 주고 와한을 구할 계획을 설명한다.

은섬의 지략에 감탄한 채은은 대나무에 적힌 문자를 보여주고 미홀을 만나지 않고 뜻을 전할 수 있다며 도움을 준다.

도티(고나희)는 "타곤을 쓰러뜨릴 무기, 얼마를 내겠소"라는 글귀가 적힌 나무를 해미홀에게 전달한다.


> 꿈에서 은섬을 만난 탄야

불의 성채 앞에 있던 탄야는 꿈속에서 하얀의복을 입고 꿍돌로 된 목걸이와 귀걸이를 한 은섬의 모습은 본다.

꿈 속의 은섬은 성벽을 가르키고 나서 사라지고, 탄야는 꿈에서 깬다.


> 불의 성채에서 대립하는 타곤, 단벽, 아사론, 미홀



타곤은 탄야가 벽에 새긴 그림의 보고 불의 성채에 와한족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된다.

대탄부대를 이끌고 와한족을 찾기 위해 급습한다.

하지만 해미홀과 아사론, 단벽은 타곤의 정체를 확인하기 위해 불의 성채로 가고 전투 태세를 갖추고 있었다

타곤과 대치 상황에서 아사론은 진실이 두려워서 타곤이 이곳에 왔다고 소리친다.

이에 타곤은 미홀이 신성재판 전날에 태알하를 이용해 자신을 죽이려고 했다는 것을 폭로한다. 

이 말을 듣고 혼란스러운 단벽은 진실을 위해 미홀과 아사론을 추궁해야 한다며 체포한다.

상황이 불리해지자 미홀은 불의 성채에 있던 불을 전부 꺼버린다.

미홀과 타곤, 아사론이 싸움을 벌이는 혼란한 틈을 타서 와한족은 각자 뿔뿔이 흩어져 도망쳤다.

와한족을 구하기 위해 불의 성채로 오던 은섬과 와한 족은 마주치게 된다. 


> 탑에서 사야를 만난 탄야,  그리고 첨부인의 존재



혼란을 틈타 와한족 사람들은 각자가 도망칠 때 탄야는 꿈속에서 은섬이 가리킨 탑으로 올라갔다.

그 탑 안에는 예전에 은섬이 꿈 속에서 보고 이야기 해준 것들이 보았던 것들이 그대로 있었다. 

그리고 그 곳에는 은섬과 똑같이 생인 은섬의 형 사야가 있었다. 


아사사칸이 무백에게 말안 세상을 끝낼 첨부인은 은섬형제와 탄야를 뜻하는 것이었다.

세상을 벨 칼은 은섬, 세상을 울릴 방울은 탄야 그리고 세상을 비출 거울은 사야(은섬의 형)였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