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여행가기 전에 인스타로 검색한 맛집리스트들이 있었다.

요즘 맛집이 맛집이 아니라서 긴가민가했지만 그 중에 팬션사장님도 추천하신 가게가 있었다.

그곳이 바로 달반늘!!!

사장님도 가볼만하다고 해준 식당이라서 믿고 한번 가보았다.

( 달반늘 옆에 농가섬이라는 섬카페가 있는데 그곳도 가볼만 한 곳이다 >> 죽방렴을 구경하고 쉬어가기 좋은 숨겨진 섬 카페, 농가)




> 달반늘의 분위기


바닷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음식점이다.

간판이 엄청 크게 되어 있어서 한눈에 띈다.

달반늘이라는 이름을 보고 엄청 예쁜 가게일 것이라고 예상외 가게 모습이었다.


가게 안에는 좌식과 테이블석이 있고 테이블석은 룸안에 마련되어 있다.

그 외에 특별한 점은 없다.


> 달반늘의 음식




달반늘에서 우리는 돌판장어구이 2인분장어탕 1인분을 주문했다.

주문을 하면 기본 반찬이 나오고 묵, 부추무침, 김치 등이 나온다.

반찬 중에서 식초에 절인 오이와 양파는 장어구이를 먹다가 느끼할 때 한입씩 먹을 때 딱 좋았다.

느끼함이 사라져서 더 먹을 수 있게 해주었다.


장어구이는 돌판에 이미 구워진 소금구이와 양념구이가 함께 나온다.

양념구이는 소금구이된 장어에 매운 양념을 올려주는 형식으로 나온다.

펜션사장님이 맛은 있지만 장어가 조금 작다고 했는데 그 말이 맞고 양도 엄청 많은 편은 아니었다.

(밥과 함께 먹는다면 딱 좋은 양 같아보인다.)

복길씨네는 배가 고픈 상대가 아니었기 때문에 밥없이 적당히 배부르게 먹을 수 있었다.

하지만 그게 아니라 어느 정도 허기진 상태라면 처음 주문에 1~2인분 여유롭게 주문해야할 것 같다. 

(추가 주문시 2인분 이상만 가능하기 때문에)




장어구이는 비린내가 전혀 안나고 단백하고 맛있었다.

양념구이는 양념을 묻힌 상태에서 구은 것이 아니라서 소금구이를 양념장에 찍어먹는 느낌이었다.

그리고 양념은 매운 편이 아니었고, 오히려 같이 올라간 고추가 매웠다.ㅋㅋ

개인적으로는 소금구이가 더 맛있었고 소금구이와 생강, 고추 이렇게 쌈싸먹는게 취저였다. 



구이를 다 먹고 장어탕을 먹었는데 정말 한숟가락 먹는 순간 엄지손가락이 올라갔다.

정말 시원하면서 얼큰함도 있고, 적당한 산초 맛도 너무 좋았다.

가끔 음식으로 피로가 풀린다는 느낌을 받는데 이 장어탕이 딱 그랬다.

배가 불러서 1인분을 무난이 아빠와 나눠먹었지만 배가 엄청 부르지만 않았다면 혼자서 한 그릇 먹고 싶은 맛있었다.

먹으면서 점심으로 먹었던 느끼했던 학세(독일마을에서 먹은 음식)이 싹 씻겨져 내려갔다.

개인적으로 식사한 소감은 구이보다는 장어탕이 정말 최고라고 하고 싶다.


배부르다고 구이만 먹지말고 탕도 꼭꼭 먹을 것을 추천하고 싶다.


> 달반늘에서 아기와 식사한 느낌

달반늘에는 특별히 아기를 위한 시설이나 메뉴가 있지는 않다.


좌식으로 되어 있어서 엄마들에 따라서 호불호가 나눠질 수 도 있을 것 같다.

좌식은 아기를 바닥에 눕혀놓을 수 있다는 것과 큰 아이는 안쪽에 한정된 공간에서 자유롭게 놀 수 있게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하지만 어느 순간 엄청 돌아다닐 위험이 있다는 것.

무난이도 앉아서 한동안 잘 놀다가 결국 돌아다니는 범위가 넓어져서 식사를 하면서 통제하는라 조금 힘들었다.


달반늘에서 좋았던 점은 직접 구워먹는 것이 아니라 돌판에 나오는 것이다.

구워먹는 식당은 아무래도 연기나 뜨거운 불때문에 아기와 먹을 때 신경쓰이지만 구워져나와서 편했다.

돌판을 만지지 않을까만 걱정하면 되기 때문에...


메뉴가 장어구이와 장어탕만 있기 때문에 소금구이와 밥으로 무난이는 저녁식사를 했다.

처음 장어를 먹는 것이라서 걱정했지만 생선류를 좋아해서 한끼를 매우 잘 먹었다.

소금구이가 엄청 짜지않고 담백해서 먹이면서도 특별히 걱정이 되지 않았다. 

단, 생각보다 가시가 남아 있어서 엄청 신경써서 먹여야 했다는 것은 조금 아쉬웠다.

어른들은 그냥 먹어도 괜찮은 정도이지만 아이에게 먹이기에는 조금 걱정스럽기 때문에 신경이 쓰였다.


생선을 싫어하는 아기라면 따로 먹을 수 있는 김과 같은 반찬을 준비해야할 듯 하다.


복길씨의 달반늘에 대한 최종평

달반늘을 구이보다 장어탕으로는 강추하고 싶다.

그렇다고 해서 구이가 맛없는 것이 아니고 구이도 단백하고 맛있다.

하지만 장어탕에 비해서 약하다고 말하고 싶은 것이다.

남해 여행을 온다면 구이는 적게 먹고 장어탕을 한 그릇 뚝딱할 것이다.

이 글을 포스팅하면서도 그 장어탕에 대한 생각으로 가득 찬다.


아쉬운 점은 아이와 함께 식사하기는 조금 힘들다는 것이다.

편안한 식사를 위해 유튜브를 꺼내줄 수 밖에 없다는 점...

아이가 없거나 어느정도 커서 같이 식사하는 것이 힘들지 않다면 부담없이 와서 식사할 수 있다.


남해여행을 와서 속이 느끼하고 개운한 것이 먹고 싶다면 달반늘을 추천한다.


> 영업시간 및 가격

11:00~21:00

장어구이 1인분 14,000원(추가 주문은 2인분 이상만 가능) / 장어탕 8,000원(공기밥 포함)


> 위치

차는 가게 반대쪽 죽방로에 주차하면 된다.



 복길씨의 남해 여행 이야기 ▼ ▼ 

  > 수제맥주를 마시면서 남해 전망을 즐기고 싶다면 완벽한 인생  

  > 아는 사람만 안다는 숨겨진 남해맛집, 갯내음 

  > 지금까지 가본 펜션 중에 1등인 남해풀빌라, 사우스코스트 

  깨끗하고 신선한 회를 포장하고 싶다면 남해 전통시장 동홍수산

  > 죽방렴을 구경하고 쉬어가기 좋은 숨겨진 섬 카페, 농가섬



  1. zzing548 2019.07.21 11:55 신고

    안녕하세요. 늘어나지 않는 방문자수 때문에 블로그운영에 어려움을 겪고 계시면 제 블로그에 한번 방문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https://zzing548.tistory.com/entry/Selected-Keyword 에서 블로그 트래픽을 늘리기 위한 Selected Keywords에 대한 내용을 소개합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