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여덟의 순간 후속작으로 하는 꽃파당,

드라마 광고로 보면서 기대 하지 않았는데 생각보다 가볍고 재미있게 볼 수 있는 드라마인 것 같다.

그리고 조선의 남자 매파이야기는 꽤 신선한 듯하다.

가장 중요한 것은 남자배우들이 매우매우 훈훈해서 눈호강이 된다.


계속 재미있기를 기대하며 꽃파당 1회 줄거리를 정리해보겠다.




# 병환으로 승하한 임금, 자객에게 목숨을 잃은 세자


병색이 완연한 임금은 숨을 거두기 직전에 세자를 찾고, 10년동안 청에 볼모로 갔던 세자는 나룻터에 도착했다. 

궁궐로 향하던 세자는 자객이 와서 공격을 하고 결국 화살을 맞고 목숨을 잃는다.

그리고 임금도 승하한다. 


그후 대신들은 옥좌에 앉을 후사에 대한 첨예한 논쟁을 심각하게 벌인다.

불안한 중전에게 영의정이 말한다.

"그 자만 찾으면 됩니다. 20년 전 사라진 내금위장. 그자에게 받을 것이 있습니다."★


# 도성 최고의 매파이자 꽃도령 3인방, 마훈, 도준, 도영수



도성 최고의 사내 매파 ‘꽃파당’ 마훈, 중매거부하는 운명론자 이낭자와 장도령의 만남을 이어주기 위해 작전을 벌인다.

도준은 은영의 친구들을 꼬셔서 데리고 가고, 영수는 큰 물통을 굴린다.

굴러오는 물통 때문에 위험에 쳐한 이낭자를 장도령이 구하고 둘은 눈이 맞게 되고, 혼인이 성사된.


중매를 성공시킨 세명은 함께 구호를 외친다. "운수대통 만사형통 온사대통 통통통 "



마훈, 도준, 영수의 행차에 길거리는 난리가 나고 지나가던 김수는 그 모습을 보고 어리둥절해한다.

옆에 있는 보부장은 부부의 연을 맺어주는 매파, 꽃파당 세 도령에 대해서 설명해준다.

이 시대의 완판남이자 가장 귀여운 놈 고영수, 아름다운 외모와 풍류 아는 음유시인이자 오늘만 사는 놈  도준, 사람 속을 오장육부까지 뀌뚫어본다는 조용한놈 마훈 


김수는 3명의 매파를 통해서 개똥이와 혼인하기로 결심한다.

# 5푼이면 무엇이든 해주는 개똥이, 마훈과 악연 시작?



혜민서에서 실습대상이 되어주고 돈을 버는 개똥이, 개똥이는 헤어진 오라버니를 찾기 위해 진자리 마른자리 가림없이 돈을 번다.

그래서 무슨 일이든 5푼이면 해준다고 '닷푼이'로 불린다. 

개똥이는 다섯냥을 주는 일을 제안받고 그 일을 하기로 한다.


마훈과 고영수는 혼인 당사자를 만나러 오대감 집에 갔지만 아무도 없고 얼굴을 가린 몸종만 있는 것을 이상하게 생각하다.

그런데 그 자리에는 박새이라고 소문이 파다한 오낭자대신 개똥이가 양반 딸인 척 앉아있었다.

관찰력이 뛰어난 마훈은 개똥이의 약재의 악취와 침 자국, 생선 비린내와 거무스름한 손톱 등으로 양반아씨가 아닌 것을 알아채린다. 

증거를 찾고, 옆에 앉아있던 몸종을 보며 말한다 "언제까지 사기치실 겁니까?"

혼사는 없던 일로 하기로 하고 마훈과 고영수는 자리를 뜬다.


개똥이는 마훈을 쫒아가고 은애하는 마음 때문에 벌인 일이기 때문에 아씨에게 사과하라고 한다.

하지만 눈에 보이지 않는 사랑을 믿지 않고 사람을 찾아 주는 일을 하는 것이라는 마훈, 개똥은 화가나 이마로 박치기를 한다.


+ 개똥이 오빠는 세자를 죽인 자객 중 하나가 아닐까?


# 개똥이와 혼인을 하고 싶은 김수, 마훈에게 중매를 부탁하는 이유는?



김수는 개똥이와 혼사를 위해 마훈을 찾아가서 중매를 부탁하지만 마훈은 직접 청혼하라며 계속 거절한다..

마훈의 거절에도 김수는 내일 또 오겠다고 하고 나간다. 


그날 저녁 김수는 어버지에게 매파를 통하려는 이유를 말한다.


"어매 죽어갈 때 아버지가 했던 이야기 들었소. 어매가 가슴에 묻고 그리워했다는 사내얘기 말이오. 아부지는 딴 남자를 한평생 품고 산 어매가 믿지 않았소?"

"다 지난 일이다"

"어매가 그랬소. 평생 함께 살고 싶은 여인이 생기며 꼭 귀하게 데려오라고. 그게 어매 유언이었소, 그래서 우리 개똥이한테는 귀한 양반님들이 하는 매파 붙혀서 귀하게 되려올거요"



비가오자마자 하던 일을 두고 달려가는 김수, 비가 오고 천둥이 치자 무서워서 주저 앉은 개똥이를 찾아낸다.

개똥이는 어릴 때 천둥비가 치던 때 사람들에게 쫒겼던 기억을 떠올리며 무서워한다.

김수는 그런 개똥이를 챙겨서 데려가고 다리 다친 것을 알고 업어준다.

업혀서 잠이 든 개똥이, 김수는 잠든 개똥이에게 고백을 한다. 


"난 니가 거지여도 좋고, 노비여도 좋고, 모든 그냥 내 옆에 있어주면 좋다. 그러니깐 우리 식구같은 사이 말고 이제부터 진짜 식구할래? 너한테 대답한번 듣기 힘드냐"


+ 김수의 아버지는 친아버지가 아닌 듯하고, 어머니 유품을 보았을 때 김수는 왕의 후손일 것 같다.


# 마훈과 아버지 마봉덕(영의정)의 갈등. 형의 죽음?



형의 제사에 술을 마시고 집에 온 마훈, 그런 마훈에게 아버지 마봉덕(영의정)은 책을 던진다.

아버지는 마훈의 매파 일을 하는 것을 반대하고  집에 돌아오라고 한다.


"에 들어오면 형처럼 저도 죽이시려구요?"

"너는 이 나라 조선을 손 안에 둘 유일한 사람이야. 그러니 이제 그만하고 집으로 돌아오라니깐!"

"하나 남은 아들이요? .... 아버지 아들이 죽었다구요 헌데도 아직도 가문을 잇는게 중하시냔 말입니다. 둘째아들도 죽은셈 치십시오"


형의 죽음이 후에도 가문을 중시하는 아버지의 태도에 마훈은 화를 내며 자리를 뜬다.

돌아가던 길에 마훈은 동심결(서로 은애하는 마음을 묶어서 보내는 것) 매듭을 알려주던 형과의 추억을 떠올린다.

그리고 형이 만들어준 매듭을 꺼내 보면서 생각한다.  


"끈으로 이렇게 꽉 묶어 둔다고 해서 사람 마음까지 묶일리가 있나"★


# 꽃파당을 사기꾼이라고 소문을 퍼뜨리는 개똥이 그리고 오낭자의 비밀? 



개똥이는 오낭자의 혼담이 파기됐다는 이야기를 듣고, 그녀를 돕기 위해 꽃파당은 거짓말생이 사기꾼이라는 소문을 퍼트렸다. 

그 소문으로 이도령댁이 오낭자와 혼인을 하기로 했다. 

결국 꽃파당의 예약은 줄줄이 취소가 되고 마훈은 개똥이의 짓인 것을 알게 된다.

개똥이의 행동에 마훈은 화를 낸다.


"누군가를 돕고 싶을 때 뭘 좀 제대로 알고 덤벼라."


이미 마훈은 찾아온 오낭자에게서 사정을 들었다.

오낭자는 혼인을 약혼한 이가 전쟁에 나가 죽어 뱃속의 아이를 살리기 위해 아무와 혼인을 하려고 벌인 일이었다.  

마훈은 이미 오낭자가 임신을 하고 있었던 것을 눈치채고 있었고, 오낭자를 위로한다. 


"은애하는 이의 아이를 가진게 어찌 죄가 되겠습니까? 죄가 되는 세상이 나쁜 것이죠"


이 일을 비밀로 지키기로 하고 오낭자가 옳은 선택을 할 수 있도록 한다.

하지만 개똥이때문에 마훈은 곤란해지게 된 것이다. 


마훈이 떠난 후 개똥이는 고영수를 통해 오낭자의 사정을 알게 되고 놀란다. 


# 김수의 중매를 해주는 마훈, 개똥이를 찾아가는데.."너한테 청혼하러 왔다"



어머니의 유품인 용잠을 가지고 찾아온 김수, 자신이 가진 것 중 제일 귀한 것으로 중매를 부탁한다.

고용수와 도준은 하지 않겠다는 마훈을 설득하고 결국 하기로 한다.

(마훈은 왕비에게만 허락되는 금과 옥으로 만든 용잠을 보고 신기해한다.)


마훈은 “조선서 제일 고운 얼굴”이라는 이수의 설명만 듣고 개똥이를 찾아갔다.

이미 악연이 된 마훈과 개똥이, 겁을 먹고 개똥이이는 도망을 간다.

개똥이를 쫒아간 마훈은 담장 위에 올라간 개똥이에게 찾아온 이유를 말한다

 

너한테 청혼하러 왔다


그 말에 깜짝 놀란 개똥이가 떨어지고, 떨어지는 개똥이를 마훈이 안는다.★


복길씨의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 2회 가 궁금하다면 ▶ 왕이 된 수, 소박맞은 개똥이 그 옆을 지키는 마훈 2회 줄거리



> 티저영상 음악(OST): 이수-핑그르르



> 김수가 개똥이 업어주며 고백할 때 나오는 노래(OST): 정세운-그대였습니다.



> 떨어지는 개똥이를 마훈이 안아주는 엔딩 노래(OST): 마크튭, 이라운 - with you

> 꽃파당 몇부작? 후속작? 16부작으로 방영 / 후속작은 보좌관 시즌 2 예정(11월 11일)

> 꽃파당 원작: 작가 김이랑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원작과 드라마 제목이 같다.) / 원작 작가가 드라마 극본도 쓰고 있음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