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길씨의 동백꽃 필 무렵 19, 20회가 궁금하다면  굳건해지는 동백과 용식의 사랑, 까불이의 존재를 아는 향미? 19, 20회 줄거리



# 죽은 향미? 죽기 전 의문의 남성이 집에서 잠을 잤는데...



5년 만에 돌아온 까불이가 향미를 죽였다고 말하는 용식, 용식은 까불이 메모를 보며 동백을 보라고 한 짓히라고 생각한다.

그리고 사라진 동백이 아직 살아있을거라고 확신한다.

향미가 옹산에 온 것은 2년 전이고 발견된 메모에는 '5년 전에도,,,'라고 적혀있기 때문이다.


향미는 죽기 전에 고양이밥을 주는 의문의 남자와 만나 이야기를 했고, 그 남자의 집에서 자기로 했다. 


“근데 아저씨네는 방이 몇 개야? ... 고양이한테는 공밥도 주면서 나도 그냥 집없는 고양이라고 생각해. 아무도 몰라. 나 어디 사는지. 동백이도 나 월셋방 사는줄 알지. 노숙하다 객사를 해도 누가 최향미한테 관심이나 있겠냐고


향미가 안내 받은 방에는 고추를 말리고 있었고 고양이사료가 쌓여있었다.

라면을 먹다 젓가락을 떨어트린 향미는 식탁 아래가 긁히고 그을린 자국을 발견했다.

그리고 그때 문이 열리는 소리가 난다. 


 “근데 여긴 왜 이래? 누가 여기 또 있어?


# 어릴 적 기억때문에 필구가 놀림받을까봐 응원을 못가는 동백



필구의 야구경기를 보러 가기 위해 동백이 엄마는 김밥을 싼다.

하지만 동백은 어렸을 적 별명이 '우리반 고아'라고 불렸다면서 필구가 동백이아들이라는 소리를 들어서 좋을 게 없다며 안간다고 한다.

(그 이야기를 듣는 동백이엄마는 표정이 좋지 않는다.


"나는 김밥싸는 날이 제일 싫어"


과거, 소풍을 가는 동백이와 술집 딸인 친구는 김밥을 사서 소풍을 간다.

동백이는 고아원이름을 따서 '마리아', 친구는 엄마가 하는 술집을 따서 '물망초'라고 불리며 소외받았다.

그리고 도둑질을 하지 않았어도 반성문을 쓰게 하며 담인선생님도 동백이와 친구를 도둑취급을 했다. 


그때를 떠올리며 필구를 걱정하는 동백에게 용식이는 용기를 준다. 


"필구와 동백씨가 같아요? 필구는 세상 짱짱한 엄마가 주구장창 있었구요  동백씨가 사랑을 차고 넘치게 키워가지고 튼튼하다구요. 다를 수밖에 없지 않겠어요 잔말말고 갔다와요. 내가 필구면 엄마 안오게 더 쪽팔리구요 결정적으로 가고 싶잖아요." 



용식이의 용기에 동백은 엄마와 향미까지 필구를 응원하러 간다.


“향미 넌 왜 따라와”

“언니 일생 왕따로 살아봐서 알거 아니요. 아빠 없는거 우리 셋으로 퉁쳐줘야지 언니 우리가 언뜻보면 공포의 외인구단인 것 같을 수 있겠지만 외모로만 따지면 일진이야


필구는 엄마가 자신을 응원을 왔다며 기뻐한다.


# 억울한 일을 당하는 필구에게 등판한 히어로, 용식  



상대 초등학교 코치는 심판에게 따로 부탁을 하고, 경기 내내 편파판정을 한다.

필구는 볼을 스트라이크라고 하는 심판에게 항의를 하고 상대팀 투수가 던진 위협구에 맞고 자신에게 메롱을 하자 주먹으로 때린다.  

상대팀 코치는 필구가 대들자 꿀밤을 때리고, 경기를 보러 온 종렬은 다른 사람이 알아볼까봐 나서지 못한다.
동백이가 나서기 위해 경기장에 내려갔을 때, 용식이 드론을 갖고 위풍당당하게 걸어온다.

그 모습에 필구는 생각한다.


'원래가 히어로는 막판이다.'


용식이는 상대팀 투수아이의 머리를 한대 쥐어박았고 혼꾸녕을 내준다. 

상대팀 코치가 당신 새끼냐며 따지자 용식이는 외친다 "그래 내새끼다"

용식은 드론카메라로 다 찍었고 자신이 경찰이라며 상대코치의 코를 납작하게 만든다.


"지 새끼 귀한 줄 알면 남의 새끼 귀한 줄도 알아야지, 어디 내 새끼 대굴통에다 꿀밤! 우리 필구 건드리지 말아


나서지 못했던 종렬은 경기 후에 상대팀 코치에게 경고를 한다. 


# 주변의 이야기에도 향미를 끝까지 믿는 동백



동백은 찾아온 규태, 향미를 내쫓아내는 조건으로 전세동결로 연장해주겠다고 한다.

하지만 동백은 향미가 도망을 가면 가도 자신이 내쫒을 수 없다고 거절한다.

규태는 그런 동백이에게 경고를 하고 떠난다. 

 
 “애당초 왜 그런 애를 뽑아. 제가 진심으로 충고해드리겠는데요. 너 걔 조심해. 걔 돈냄새 귀신같이 맡는 애야


그 시간 향미는 코펜하겐으로 돈을 붙이고 있었다.

동백은 전복상자를 바라보고 동백엄마는 확인해보라고 말한다.


"도벽 그거 불치야”
향미 그런애 아니야. 내가 아니라고 하면 아닌거야


송금 후에도 돈에 대한 재촉을 전화로 받는 향미는 동백이 꺼내둔 전복 박스 앞에서 계속 갈등을 하며 혼잣말을 한다.  

 “그러니까 나 같은 년 왜 받아줘. 싹수가 노란년”

2년 전, 향미는 까멜리아 문에 붙어 있던 스티커를 보며 어릴 적 물망초 가게 앞에 있던 스티커를 떠올린다.

까멜리아로 들어간 향미는 알바구하는 것에 대해 물어보고, 동백이는 같이 밥을 먹자고 한다.

그 말에 늘 사람취급을 받지 못했던 향미의 마음을 흔들었고, 까멜리아에서 일을 시작하게 되었다. 


향미는 다시 박스를 집어 넣는다.


# 까불이에 대해 새로운 정보를 얻고 있는 용식



에스테틱 사건 사진을 분석하면서 까불이는 찾고 있는 용식, 

용식이는 14년도 사진에 걸려있는 12년도 입시 플랜카드를 의심하고, 연별 로드뷰로 13년에는 CCTV가 있는 것을 알아낸다.

다시 정보를 수집하러 가는 용식이에게 소장을 총을 챙겨준다.


"까불이를 맞닥뜨리거든 꼭 총을 쏴. 총으로 사람 쏘는겨. 총으로 사람 치는거 아니여"


용식이는 부동산에서 학원원장이 도박빚이 많았는데 어느날 1년치 월세를 냈다는 이야기와 규태와 형동생이었다는 이야기를 듣는다.

규태를 의심하는 용식에게 동네 아줌마들은 규태는 아닐 것이라는 것과 창문에 밖에서 안을 못보게 막아놓을 것 같다는 이야기를 한다.

그리고 뒤 늦게 온 야채아줌마에게 거기 학원이 아니고 맨날 닫혀 있었다는 새로운 정보도 얻는다.

 

용식이은 손에 피부병이 생겨 계속 긁고 병원을 가본다. 

병원에서 의사가 용식이 손을 보자마자 영심이네 다녀왔는지 묻는다.


"영심이가 콩밭에 약치다가 이래서 왔거든. 농약 독같았거든?"


무엇인가를 만져서 그렇게 된 것이라는 의사의 말에 고민을 하던 용식을 고양이 밥을 보게 된다.


# 향미를 협박하러 온 남자, 그 남자에게서 향미를 지키기 위해 나서는 동백  



까멜리아로 한 남자가 들어오고 그 남자를 본 향미는 놀란다. 

그 남자는 김낙호, 향미에게 너 죽어도 아무도 모른다며 따라 나서라며 협박을 하고, 결국 향미는 따라가겠다고 한다.

그 모습을 옆에서 보고 있던 동백은 향미를 보호 하기 위해 나선다

 
 “근데 향미요 무연고자 아닌데... 향미 신변에 무슨 일 생기면 제가 지체없이 김낙호씨부터 신고할건데요. 좋은 말 할 때 꺼지세요”

그 모습에 향미는 생각한다..  

내 그지 같은 인생에 나를 지켜주는 사람은 없었는데. 이 언니 진짜 짜증난


하지만 동백의 보호에도 김낙호는 향미를 끌고 나가 향미를 때리려고 했고, 결국 동백이 뛰어나와 양동이로 때린다.


"꺼지라고 했지. 나 성격있어 애도 성격있고 사람들 성격있어"


그 모습을 본 용식과 향미는 생각한다. 


'원래 히어로는 막판이고 대마왕도 막판이다'


# 캣맘이 용식이?



그때 용식을 멀리서 고양이 사료를 들고 가던 남자를 발견했고, 그 남자는 바로 흥식이었다. 


복길씨의 동백꽃 필 무렵 23,24회가 궁금하다면 가족을 위해 희생했던 향미의 가슴아픈 숨겨진 이야기 23, 24회 줄거리



> 향미와 동백이는 어린 시절 같은 반 친구였다. 향미는 물망초, 동백이는 마리아

>향미가 코펜하겐으로 송금하는 종이를 보면 받은 사람이 최예훈으로 되어 있는 것을 보면 가족에서 송금해주는 듯하다


> 동백꽃 필 무렵 영심이: 1~2회 영심이네 마늘밭에 가라고 함 영심이네 누렁이가 새끼를 낳을 예정, 양계장 진돗개와 낳은 새끼인데 누구 개인지 문제를 중재해야함. / 9회 영심이의 투서, 화병으로 과민성 대장염이 옴


> 까불이 후보로 있는 변소장, 용식이에게 총을 챙겨주면 꼭 쏘라고 하는 말이 엄청 의미심장하다

> 까불이 후보인 흥식이 또는 흥식이 주변인물, 까불이로 추정되는 사람은 맥주를 마시기 때문에 흥식이가 될 가능성은 적고 흥식이 주변인물일 가능성이 높다. 특히 흥식이 아빠


> 동백꽃 필 무렵 패션, 선글라스:  동백이(공효진) 베디베로 VE949 BLK(25만원), 용식이(강하늘) - 베디베로 VE 925 YE(24만원) 


> 동백꽃 필 무렵 OST: 소유 - 괜찮나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