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복길이: 육아/아기와 여행

아기와 제주도여행_한적한 어촌에 숨어있는 돌담카페, 매기의 추억 그리고 그 옆에 비밀장소

by 복길씨 복길씨 2020. 7. 17.

효리네 민박집에서 효리와 아이유가 강아지를 데리고 산책하던 곳인 한담해안산책로를 가보았었다.

영상으로 봤을 때 관광객도 적고 산책하기 좋은 곳으로 보았지만 막상 가보니 관광객으로 붐비고 카페도 엄청 많았다.

그리고 카페가 많다보니 그 주변이 테이크아웃잔이 버려져있는 등 실망스러운 점이 많았다.

가고 싶은 카페도 없어서 대충 산책하고 미리 인스타로 봐두었던 카페로 이동했다.

그 카페는 '매기의 추억', 지인 인스타에서 보고 찾아보니 엄청 작고 조용한 느낌이던 곳이었다.

기대했던 것만큼 개인적인 만족감을 많이 주었던 곳이어서 추억을 남겨본다.

 


 

 

> 매기의 추억의 분위기

 

 

매기의 추억는 한림해안도로를 달리다보면 한적한 어촌에 도로 가까이 있으면서 눈에 띄지 않게 위치하고 있다.

카페 앞에 주차를 하고 돌담안쪽으로 들어가면 고양이 그림이 그려진 담 앞에 작은 정원이 있는 아담한 매기의 추억이 있다.

제주 시골집 모습을 그대로 유지하고 나무 기둥과 서까래 모습이 정감스럽고 좋다.

 

 

매기의 추억은 여행, 책을 좋아하는 사장님의 취향이 느껴진다.

카페 벽면 안쪽에는 사장님이 여행지에서 찍은 사진들이 붙여있는데 모두 너무 행복하면서 자유로워보인다.

카페는 자리가 6테이블 정도가 된다. 그리고 정원에서 앉아서 커피를 마실 수 있는 공간도 마련되어 있다.

안에는 평상같이 좌식으로 앉을 수 있는 테이블이 1개가 있어서 아이가 있는 복길씨에게는 너무 좋은 공간이 되었다.

그리고 신발을 벗고 다리를 쭉 펴고 있는 것을 좋아하는 어른들에게도 편한 공간이 되었다.

 

 

 

메기의 추억에서 최고 명당은 바다라 바로 보이는 창문자리인 것 같다.

자리에 앉으면 돌담과 바다가 함께 보이는 풍경이 너무 멋지고 바람도 엄청 시원하고 좋다.

 

> 매기의 추억 음료와 디저트

 

메기의 추억에서 먹을 수 있는 모든 음료와 디저트는 사장님이 직접 만드신 것이다.

커피는 직접 원두를 볶아서 내려주시고, 핸드드립커피까지 준비가 되어있다. 

메뉴 중에 눈에 띄는 것은 인도음료 라씨가 있다는 것! 인도음식점에서만 마셨는데 생각지 못한 곳에 마실 수 있었다.

 

우리는 라씨, 카페라떼. 케이크 한조각, 한라봉에이드를 주문했다.

복길씨는 커피를 안마셔서 커피맛을 모르지만 함께한 엄마와 이모는 맛이 좋다고 하셨다.

(직접 볶은 원두와 여러 아기자기한 소품도 판매한다)

조금 오래 되어서 어떤 케이크를 시켰는지 기억이 나지 않지만 무난이도 라씨와 함께 케이크를 매우 맛있게 먹었다.

 

여기서 시간을 보내면서 이모와 엄마께서는 한담산책로에 있는 비싸기만 한 카페보다 조용하고 맛도 좋은 이곳이 훨씬 좋다고 하셨다. 

개인적으로도 사람이 적고 조용히 바다풍경을 보며 시간을 보내기에는 매우 만족스러웠다.​

​> 매기의 추억 옆에 숨은 비밀장소

 

 

카페에서 시간을 보내다가 사람이 조금씩 오는 듯해서 장소를 옮기려고 했는데 맞은편에 정자하나가 보였다.

정자에서 시간을 보내기 좋을 것 같고 누워있기를 좋아하는 이모와 엄마를 위해서 정자에 가서 돗자리를 펴고 앉아서 쉬기로 했다.

이 선택은 정말 최고의 한수였다. 정자에서 앉아 바다를 보니 파도소리 모두가 마음을 한층 여유롭게 만들어주었다.

(바람이 조금 쎄게 불었지만 그것마저도 좋았다.) 

정말 운좋게 알게 된 관광객들은 모르는 비밀장소를 알게 된 느낌이었다.

 

 

그리고 또 하나 알게 된 비밀정보도 있었다.

정자에 있는데 어촌 주문 한분이 정자 밑이 내려가면 성게도 있고 보말도 있다면서 잡아볼 것 추천해주셨다. 

그래서 무난이와 함께 정자 아래로 내려가서 어떤 것들이 있는지 보았더니 자연산 소라와 성게, 보말이 어마어마했다.

서울 아기인 무난이에게 소라와 보말 성게를 잡아서 보여주었더니 엄청 신기해했고 손으로 잡아보며 예상하지 못한 자연체험이 되었다.

쉽게 경험할 수 없는 경험이어서 시간 가는 줄도 모르고 너무 재미있게 잡고 구경하면서 시간을 보낼 수 있었다.

(성계와 보말, 소라를 엄청 잡았지만 호텔에서 지내고 있어서 모두 자연으로 돌려보냈다.)

제주도에 오면 해수욕장이나 카페와 같은 곳만 가는데 복길씨네처럼 예상지 못한 장소에서 자연을 만나보는 것도 좋을 것 같다.

메기의 추억에 온다면 카페에 있는 것도 좋지만 테이크아웃해서 정자쪽으로 가서 시간을 보내는 것을 추천한다.

덤으로 자연서 소라와 성게를 눈으로 보는 것도!

 

 

제주여행 코스리뷰_아기도 친정엄마도 모두 만족했던 여행 리뷰(+제주 맛집지도)

9월 말에 다녀온 제주도 여행은 친정엄마, 이모를 모시고 무난이를 데리고 다니는 극한 여행이었다. 맛있는 음식과 깔끔한 식당, 사람이 적은 곳을 좋아하는 두분을 위해서 여행 전에 정말 열심�

bokgilism.com

> 매기의 추억 영업시간

매일 09:00~20:00

 

> 매기의 추억 위치

한림해안도로에 위치하고 있고 카페 앞에 작지만 주차할 공간이 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