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설레였다는 세리에게 선 긋는 정혁 그리고 서단과 삼자대면


시장에서 길을 잃은 세리는 정혁이  밝힌 향초를 발견하고 눈물을 글썽였다.

그리고 두 사람은 함께 집으로 향했다.

집으로 가는 길에 세리가 정혁이 향초를 켜는 순간 설레였다고 말하자 정혁은 결혼을 약속한 여자가 있다고 선을 긋는다.

그 이야기를 들은 당황하며 자기도 남자 많고 선을 잘 지키는 여자라고 정색하면서 말한다


"아무튼 난 기분이 좀 그러네. 리정혁 씨 지금 나한테 선 그은 거잖아. 내가 그 선 넘을까봐 걱정마요 나 선을 굉장히  잘 지키는 사람이예요. 아니 이거 지금 양다리잖아. ... 양다리 꼬이면 어떻게 되거예요? 만약에 약혼녀가 오면 어떡해요?"

 "지금 약혼녀 러시아에 유학중이요 .... 나 그정도로 바보가 아니오"


집에 돌아온 세라와 정혁은 서단을 보고 당황했지만 정혁은 세리를 서단에게 같은 임무를 하고 있는 동지라고 소개한다.

이 상황을 모면하러고 다른 곳으로 가려던 세리를 정혁은 붙잡아 집으로 들려보낸다.

그리고 서단 앞에수 세리를 챙기는 모습을 보인다

"어두운데 나다닐 생각말고 문 잘 잠구고 있으시오"

# 결혼 압박을 받는 정혁


정혁은 세리를 집으로 들여보낸 후 서단을 평양까지 데려다준다

차 안에서 서단은 정혁에게 자신의 마음을 돌려 표현한다.

 "약혼 다음 결혼이 맞긴 하지요. 그렇지만 뭔가 하나 빠진 것 같이 않습니까? 사랑이 빠졌습니다. 이제 우리 사랑도 해야죠 결혼한건데. 난 순서대로 빼놓지 않고 다 할 겁니다. 협조해시라요"

 "노력하겠소"


서단의 집에서 도착한 정혁은 장모의 압박에 저녁을 함께 먹게 된다.

식사를 하면서 정혁은 시계를 보며 불안해한다.(혼자 있을 세리를 걱정하는 듯)

서단의 집에서 저녁을 먹고 나온  부모님의 집으로 간 정혁, 아버지에게 뜻에 따라 결혼을 하겠지만 무언가를 부탁한다. 


# 서단의 존재를 알고 세리를 위로 하기 위해 찾아온 마을 아줌마들


정혁을 기다리던 세리에게 서단을 보았던 마을아줌마들이 탈맥(탈피명태와 맥주) 들고 찾아온다.

다 같이 쭉 따고(원샷), 서단에 대해서 세리보다 더 도덕없다며 뒷담화를 하면서 세리를 걱정해준다.

정혁에 대해서 좋게 보고 있었던 영애동지와 마을 아줌마들은 정혁에 대해 실망했다는 이야기를 한다.

세리는 서단은 정략결혼으로 맺어진 것이고, 자신과 정혁과 관계는 견우직녀와 같은 것이라고 해명한다.

# 세리를 돌려보낼 방법을 찾아 온 정혁


아침이 되어야 들어온 정혁을 보고 세리는 외박을 했다며 문 앞에맥 주 캔으로 선을 그어놓았다.


 "이거 삼팔선이라고 생각하고 서로 선을 넘지 말자구요. 서로 선만 잘 지키면 전쟁날 일 없으니 잘 지키자구요. .... 곧 오갔소 이러고 안 와?"

 "국제 육상대회에 참여하는 국가대표에 당신을 포함시키려고 하오 그럼 유럽항공편을 탈 수 있오"

정혁은 늦은 이유를 세리를 돌려보내주기 위한 방법을 찾기 위함이었다고는 것을 알려준다.
세리에게 예비선수로 포함되는 것이고 도착하자마자 행방불명이 되는 방법에 대해 이야기해줬고, 이 사실을 정만복이 도청하고 있었다.

# 정만복과 무혁의 과거, 그리고 무혁의 시계

세리는 평양스타일로 변신하기 위해 전당포에 자신의 시계를 맡기러 가고 거기서 명품시계를 보게 된다.
맡아달라고 하고 몇년이 지나도 찾아가지 않은 시계는 무혁의 것이었다.
이 시계는 조철강이 찾으려고 했지만 찾지 못했던 것이고, 정혁에게 시계가 갈 것을 걱정했다.

9년 전 군대에서 정만복은 귀때기라는 이유로 같은 군인들에게 괴롭힘을 당했었다.
그때 무혁이 나타나 만복을 구해주었다. 
 

# 세리에 대해 알아내기 위해 5중대를 심문하는 조철강 그리고 비밀을 지키는 5중대


도청내용을 알게 된 조철강은 5중대를 심문해 세리에 대한 비밀을 캐내려고 했지만 막내 금동이까지 사실을 말하지 않았다.

그때 정혁이 조사실로 들어왔고 금동이를 데리고 가며 진실은 당사자만 하는 거니 진실을 말하라는 의미심장한 말을 남긴다

그리고 화물차 사건으로 인해 조철강은 전화를 받고 윗선으로 불려가게 된다.


# 평양으로 가는 세리와 정혁



여권사진을 찍으러 평양으로 가는 세라와 정혁

세리는 기차 안에서 자신이 유럽에 실종이 되어도 피해가 없는지 묻지만 정혁은 아무 일없다고 거짓말을 한다.  

(정혁은 아버지에게 세리를 추천해달라고 부탁하고 모든 책임을 지겠다고 한 상황이라 문제 발생 가능성이 있었다) 

평양으로 가던 기차가 멈췄고 10시간 이상 대기하게 되었고, 저녁이 되지 두 사람은 야외에서 불을 펴서 밤을 세웠다

세리는 생각보다 상황을 즐거워했고, 둘은 뜻하지 않게 깊은 대화를 하게 된다.


"리정혁 씨는 참 좋은 사람이야. 나중에 좋은 남편이 되고 좋은 아빠가 되고 그럴 것 같다는 생각"

"앞날을 생각해보지 않아서. ...생각했던 것과 반다로  흘러가면 마음이 좋지 못하니깐"

"그래서 마음 아팠구나. 인도 속담에 그런게 있대요 잘못 탄 기차가 목적지에 데려다 준다고. 나도 그랬어 내 인생은 늘 잘못탄 기차였어. 그래서 한번은 중간에 관두고 싶어서 뛰어내리려고 한 적 있었건든 근데 지금 봐요. 지금도 잘못타서 무려 38선을 넘어잖아. 그래두 대로 흘러가지 않아도 생각은 해 봐요. 앞날. 난 내가 가고 나서라도 리정혁 씨가 행복했으면 좋겠어"


#  평양 호텔에서 만나게 된 세리와 승준


사진관에 도착한 세리와 정혁, 세리는 기념으로 함께 사진을 찍자고 제안했지만 정혁은 거절했다. 

천사장에게 속아 평양에 온 승준은 자신을 세리 둘째오빠 세준에게 넘기려는 사실을 알게 되고, 세준과 통화하게 된다

그리고 호텔로비에서 세리를 발견하고 세리기 죽었다는 이야기를 듣게 된다.

통화를 끝낸 승준은 위기를 벗어날 키로 세리를 이용할 생각을 한다.

세리에게 아는 척을 하고 데리고 엘리베이터를 타려고 할 때 정혁이 나타나 닫히는 엘리베이터 문을 열었다.





> 세리와 정혁이 기차 밖에 있을 때 나온 음악: 다비치-노을




> 5회 엔딩곡: 백예린 - 다시 난, 여기




  1. 2020.03.03 19:16

    비밀댓글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