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여행을 하면서 사우스코스트 사장님의 추천을 많이 받았다. 

그 중에 한 곳이 농가섬이었다.

달반늘에 대해서 물어보면서 사장님께서 특별한 곳은 아니지만 가볼만 한 곳이라고 추천해주셨다.

(달반늘의 후기: 아기와 남해여행_남해맛집, 장어구이보다 장어탕이 진짜 맛있는 집, 달반늘)

농가섬은 아직 관광지도에 나와있지 않아 대략 위치를 관광지도에 표시해주셨는데 달반늘 바로 옆에었다.

그래서 저녁을 먹기 전에 배를 비워볼까하고 가보았다.

막상 가보니 사장님께서 이야기한 것보다 개인적으로 더 좋았던 곳이라서 추천을 하고 싶어졌다.

평범해서 더 좋았던 농가섬에 대해서 이야기해보겠다.




> 농가섬의 소개



농가섬은 개인이 소유하고 있고 아주 작은 섬이다.

개인 섬을 개방하고 있기 때문에 입장료(3,000원)가 있고, 매실차, 오미자차, 커피 등을 제공한다.

그리고 농가섬으로 가는 다리덕분에 중간에는 죽방렴이 설치가 되어 있어서 관찰을 할 수 있다.

원래는 다리가 따로 없었는데 남해군이 죽방렴를 홍보하면서 연결이 되었다.


> 농가섬의 후기



농가섬은 작지만 섬이기 때문에 다리를 건너서 들어가야 한다.

섬이 있는 지족해변은 죽방렴으로 유명한 곳이라서 다리를 건너며서 여러개의 죽방렴을 볼 수 있다.(다리가 죽방렴관람대이다)

그리고 그 중 1개는 다리 중간에 있어서 V자형 죽방렴 안이 어떻게 되어 있는지 관찰할 수 있다.

죽방렴과 죽방멸치에 대한 설명도 있어서 꽤 재미있게 볼 수 있었다. 

다리에 있는 죽방렴은 개인 소유이기 때문에 눈으로 관찰만 해야한다. 



섬 안에는 카리반이 있고 그 옆에 작은 공간이 있는데 그 곳에서 차를 마실 수 있다.

복길씨는 매실차, 무난이 아빠는 오미자차를 주문해서 마셨다.

오미자차는 안 마셔보았지만 매실차는 정말 직접 담근 매실액 맛으로 건강한 느낌이다.

개인적으로는 조금 연하게 타주셨으면 좋았을 것 같다는 생각이...


섬은 개인정원처럼 예쁘게 꾸며놓으셨는데 카리반 주변에는 도자기와 켈리그라피들이 전시 되어 있다.

도자기는 잘 모르겠지만 켈리그라피는 판매를 하고 계신다고 한다.



처음에는 카리반까지만 있을 수 있는 줄 알았고 너무 할 것이 없다고 생각했다.

그렇게 방황하고 있을 때 사장님께서 산책하라고 안내해주셔서 섬 안까지 가볼 수 있었다.  

산책을 할 수 있게 돌로 길을 만들어놓았고, 중간 중간에 앉아서 쉴 수 있는 벤치와 의자들도 있었다.

벤치와 의자는 옛날 느낌 하는 나무의자에 노란색으로 색칠이 되어 있는데 나무와 꽃들과 예쁘게 어울린다.

묘하게 촌스러우면서 예쁜 시골 느낌이 든다.


작은 섬이지만 정원처럼 꾸민다면 보통 힘든 일이 아닐텐데 가꾸신거를 보면 엄청난 노력이 많이 들었을 것 같았다.

다양한 꽃과 나무들이 심어져있고, 깔끔하게 정리가 되어 있다. 

글을 쓰면서 사진을 다시 보니 정말 대단하다는 생각이 든다



벤치에 앉아서 바다와 섬을 구경하고 있으면 그 여유로움이 너무 좋았다.

남해여행을 하면서 가장 좋았던 점은 바쁘게 움직이지 않고 한가로움을 느낄 수 있다는 것인데 농가섬에서도 제대로 느낄 수 있었다.

복길씨가 간 시간이 오후였는데 썰물 때라서 섬아래로 내려가볼 수 있었다.



물이 빠진 곳은 돌로 되어 있고 울퉁불퉁해서 걷기는 매우 힘들다.

하지만  중간 중간에 바다고동, 굴 등 구경할 거리가 있어서 재미있었다.

신기해서 계속 새로운 물웅덩이에 가서 뭐가 있는지 구경하고 잡아보기도 했다. 


농가섬을 기대하지 않고 갔지만 산책하면서 한가로운 시간을 보내기 딱 좋은 곳 같았다.

지족해변에 왔거나 달반늘에서 식사를 했다면 꼭 한번 와보는 것을 추천한다.


> 아기를 위한 시설

섬이기 때문에 아기를 위한 수유실이나 기저귀갈이대는 기대할 수가 없다.

그래서 너무 어린 아기가 오면 긴 시간을 보내기는 힘들 것 같다.

(그때 화장실도 딱히 가지 않아서 화장실 상태도 잘 모르겠다...)


하지만 24개월 이상 아기라면 와서  같이 산책하면서 구경하기 좋다.

무난이의 경우 꽃과 나무 구경하고 바다쪽으로 내려가서 바다생물을 보면서 매우 재미있게 시간을 보냈다. 


> 운영시간 및 입장료

10:00~17:00 / 3,000원(매실차, 오미자차 등 제공)


>위치

농가섬에 들어가는 다리 앞에 주차공간이 있다.



 복길씨의 남해 여행 이야기 ▼

 > 아기와 남해여행_남해맛집, 장어구이보다 장어탕이 진짜 맛있는 집, 달반늘 

 > 수제맥주를 마시면서 바다전망을 즐기고 싶다면 독일마을 완벽한 인생 

 > 아는 사람만 안다는 숨겨진 남해맛집, 갯내음 

 > 깨끗하고 신선한 회를 포장하고 싶다면 남해 전통시장 동홍수산

 > 아기와 남해여행_지금까지 가본 펜션 중에 1등이라고 말할 수 있는 남해풀빌라, 사우스코스트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남 남해군 삼동면 지족리 산 133 | 농가섬 카페
도움말 Daum 지도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