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종렬의 집으로 떠나는 필구, 필구의 속내는?



동백이는 필구에게 삐져서 그런거냐고 물어보자 필구는 이제 아빠랑도 좀 있어줘야 한다고 말을 한다.
동백은 옹산이 위험하다 생각한 만큼 필구의 뜻을 받아들이고 서울로 보내가러 했다
필구는 유학간 것이라고 생각하라며 쿨한 척 의연한 척하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종렬의 차에서 필구는 오열하기 시작하고, 종렬은 그 모습에 놀란다.

 “나도 가고 싶어서 가는 거 아니거든요 ... 아빠도 혹 없으니까 모델 아줌마랑 결혼했죠? 엄마도 용식이 아저씨랑 결혼이나 하라고 해요. 왜 다 결혼만 해요. 왜 나만 두고 다 결혼만 해. 무슨 엄마아빠가 다 결혼만 해"

제시카까지 있는 집에 온 필구는 불편한 듯 눈치를 보면서 지낸다. 방문을 잠구고, 발끝을 들고 다니면서...
종렬은 잘 챙겨주려고 이것저것 물어보지만 필구는 뭐든 상관없다고 대답한다. 
여동생이 친할머니집에 갔다는 이야기에 필구는 불쌍하다고 한다

"걔는 늘 왔다갔다해요? 걔 좀 불쌍한 것 같아요. 못생기도 똥싸배기인데 메뚜기 뛰잖아요"
"너는 니가 메뚜기 뛴다고 생각하니?"
"네 엄마집 살다 아빠집 살다하니깐요"

# 우울한 동백이 옆을 지켜주는 엄마, 콩밭을 주고 싶은 동백 


필구를 보낸 후 동백이는 필구의 양말을 보다가 눈물을 흘리고 정신이 나간 사람처럼 무기력한 시간을 보냈다
동백이 엄마는 필구가 바톤 주고 갔다면서 집으로 돌아와 동백이 밥을 챙겨주려고 한다.
딸을 위로 하고 싶었던 엄마는 동백이와 같은 방에서 잠을 청하고, 동백이는 자신을 버린 것에 대해 원한다.

"어떻게 애를 버려. 어디 자식 버리고 살아져?"
"너 버린날 난 까무라쳤다."

엄마의 말에 동백이는 눈물을 흘리자 그런 동백이를 달래주려고 하지만 동백이는 침대위로 올라오지 말라고 한다.
그리고 동백이는 엄마 등 뒤에 눕는다.

"엄마 죽지마. 콩팥인지 쓸갠지 그거 내거 떼주면 되잖아"
"내가 그 소리할 까봐 오기 싫었다고, 키우지 못한 딸년 그거 받으니 접시물에 코를 박지 ... 이놈의 집구석은 뭘 다 이렇게 착해 터졌어 뭐이렇게 착하게 컸어. 
"잔소리 말고 죽지나 마. 나 이제 해어지는거 그만하고 싶어
"내가 널 보면 눈이 감길 줄 알았는데, 널 보니까 아주 더 못 죽겠어"

# 흥식이 DNA채취, 흥식이 아빠는 제외?

흥식은 경찰의 DNA 채취 협조 요청에 거부할 수 있는지 묻는 수상한 모습을 보였다.
경찰은 흥식의 집을 조사하던 중 방 안에 있는 흥식이 아빠를 발견했다.
흥식이는 아빠가 거동을 못해서 방안에 있다고 설명했고 경찰은 DNA를 채취하지 않았다
흥식의 아빠는 혼자 중얼거린다  “하나 더 죽으면 아주 난리들이 나겠구만”

흥식은 외출을 할 때 바깥 문을 자물쇠로 잠구는 모습을 경찰이 보았고 이상하게 생각한다
그래서 흥식이는 경찰에게 이유를 설명한다 “누가 들어 올까봐 걱정이 돼서요. 세상 무서우니까”

환경미화부로 변장한 용식이는 흥식이네 쓰레기봉투를 수거해 나온 머리카락을 몰래 과학수사팀에 맡긴다. 

# 종렬의 집에서 눈치를 보는 필구, 그런 필구가 자신을 닮은 것 같아 가슴아픈 동백



필구와 영상통화하는 동백, 방문을 잠구고 살금살금 걷고, 눈치를 보며 작게 말하는 필구의 모습을 보며 마음 아파한다. 
'필구는 잘 섞이지 못하고 있다. 반이 바뀔 때마다 항상 민망하고 조마조하던 나처럼 필구도 작은 가슴이 긴장하고 있다. 필구 목소리가 점점 더 작아진다. 필구는 나를 안 닮았다고 생각했는데.... 자꾸 나를 닮는다 자꾸 눈치를 보고 자꾸 그늘이 생긴다.'

필구는 아빠가 일하러 나간 집에서 조용히 걷고 음식 하나 먹는 것도 눈치를 본다. 
그런 필구를 제시카는 챙겨주며 급식소누나같이 생각하고 눈치 없이 밥달라는 이야기하라고 한다.

# DNA로 밝혀진 까불이는 흥식이 아빠! 향미 식도에서 나온 것을 무엇?



향미의 부검에서 작고 노랑색에 알 수 없는 물건 식도에서 발견되었다
식도에서 발견되었기 때문에 자의로 삼킨 것이고, 찔린 후에도 몇분 살아있었던 것으로 예상되었다.
 
DNA 감정 결과 흥식은 까불이가 아닌 것으로 나와 확신했던 용식이는 절망한다.
하지만 그때 팩스로 온 범인의 몽타주를 보고 용식은 놀라고, 머리카락하나는 아니고 하나는 맞다는 이야기에 달려나간다.

'까불이는 5년 전 살인을 멈췄다. 그리고 그 오년 전에...'
5년 전 실외기 설치기사가 작접장에서 떨러진 뉴스와 어릴적 흥식이 아빠가 고양이를 주어온 흥식이는 혼내는 모습이 나온다.
 
용식이 찾아간 곳은 철물점이고 흥식은 용식을 마주하는 순간 막아서며 애원한다.

"형 내가 다 책임질 수 있는데 형 내가 자물쇠도 달고 내가 그러면 되니깐 한번... 그냥 한번만.. 형 그래도 나는 아빠밖에 없잖아"


흥식이의 애원에도 용식이는 흥식이 아빠를 체포하고, 거동이 불편하다는 흥식이 아빠는 자리에서 일어난다.
경찰서에 끌려온 흥식이 아빠는 기자들의 질문에 최책감을 느끼지 않는 모습을 보인다. 
 "시끄럽다고. 사람이 사람 죽일 수도 있지. 유난들 떤다"

# 필구가 떠난 진짜 이유를 알게 된 동백이, 필구를 찾으러 가는데


만사에 앙꼬빠진 사람 처럼 변한 동백이는 용식이 엄마를 찾아온다.
그리고 혹이라고 했던 이야기를 필구가 들은 것을 전하게 된다.
그 말에 동백은 필구가 떠난 이유를 뒤늦게 알게 되고 충격을 받는다. 

"필구한테 혹이라도 없어야 한다고 하셨어요? ... 어른이 왜 그러셨어요.  혹이라뇨, 회장님. 필구가 왜 그런 말을 들어야 돼요. 그런말 안 듣게 하려고 얼마나...."
"애니까 얼른 까먹겠지. 내가 까먹게 잘해주면..."
"동네 아줌마들이 어린 기집애 한데 혹이라도 했던 거 저 아직도 기억해요. 회장님 그 빚 못 갚으세요. 필구는 평생 기억할 거예요."

용식이 엄마는 그말에 어쩔줄 몰라하고, 동백은 필구를 만나러 간다.


필구의 학교에 온 동백은 급식소파업으로 학교에서 단무지에 즉석밥을 먹는 필구를 본다. 
동백이는 필구에게 엄마인지 메이저리거인지 선택하라고 하지만 필구는 눈치를 보며 말을 못한다. 
그런 필구의 엉덩이를 때리면 동백이는  눈치를 본다고 혼낸다.

"너 왜 눈치봐 너 누가 이렇게 눈치보며 말 못하래. 너 그러면 너네 엄마 안해"
"나도 별로 메이저리거 하고 싶지도 않거든 이 기분에 미국가봤자 좋지도 안거든"
"근데 너 왜 뻥처?"
"엄마는 왜 뻥쳐? 나만 있으면 된다며 엄마가 무슨 결혼을 해. 자기 엄마가 결혼하는 기분을 엄마는 알아. .... 나 사는게 짜증나"
"그러니깐 택하 엄마 따라갈거야 말거야 빨리 말해"
"따라갈거야"


필구는 자신이 느낀 슬픔을 솔직하게 이야기하고 동백이를 따라간다. 
그때 학교에 찾아온 종렬에게 동백이는 주먹으로 코를 때리고, 필구인생에서 빠지라고 한다.

"너 앞으로 필구 인생에 찍소리하지마. 삼춘이 해주는 내자식 걱정따위 필요 없어, 너가 필구 삼촌이냐? ... 나 이제 어떤 개소리에도 안 흔들려 너 덤빌거면 너꺼 다 걸로 덤벼"

옹산으로 돌아가는 버슴에서 동백이는 필구를 보며 결심한다.
 '정말로 쳐부셔야했던 건 까불이가 아니라 나였다. 나는 주먹으로 사람 코도 깰 수 있는 사람이며 내 자식은 내가 지킬 수 있는 파이터다. 나는 이제부터 세상에서 제일 센 엄마가 되기로 했다".

# 필구를 위해 용식과 헤어지기로 한 동백 "여자말고 그냥 엄마로 행복하고 싶어요"


동백은 항상 옆에서 자신을 지켜준 필구의 모습을 떠올린다. 곱등이 잡아준던 필구, 까불이로 힘들 때 옆에 있던 필구...
'필구는 8살 인생 내내 나를 지켜줬다. 필구의 출생이 나를 살렸고 자라면서 날 지킨다고 쌈닭이 되었다. 내가 소녀가 되는 동안 애가 어른이 되고 있었다. 어린 마음이 억지로 참아주는 것도 모르고, 내가 의리도 없이 혼자 설레고 다녔다."

까불이를 잡고 신난 용식의 전화를 받은 동백은 자신이 용식이한테 처음 반한 곳에서 만나자고 한다. 
오자마자 즐거워하는 용식에게 동백은 울며 헤어지자고 한다. 
그 말에 용식이는 자신이 잘해서 점수를 따면 된다고 하지만 동백이는 그거는 우리 편하자고 하는거라고 한다

"필구는 말트일때 부터 나 지켜준다느 아이예요 나는 그마음이 더 미안하고 애틋해요."
"뭐가 그렇게 단호해요"
"필구가 아직 아기잖아요 저는 필구 그늘없이 키우는게 제일 중요해요"
"저 그냥 엄마할래요. 여자 말고 그냥 엄마로 행복하고 싶어요"
"진짜 너무하네 그렇게 말하면 난 뭐라고 말해야돼요"

용식은 울면서도 결국 동백을 잡지 못했다.
'타이밍이니 뭐니 다 개소리라고 생각했는데... 나는 동백씨랑 헤어지는 방법을 몰랐고 잡을 방밥도 몰랐고...'


복길씨의 동백꽃 필 무렵 35. 36회가 궁금하다면 ▶ 죽음을 선택하는 동백이엄마, 동백이덕분에 행복했던 엄마 37, 38회 줄거리


> 동백이 용식이 헤어질 때 나오는 음악(ost): 헤이즈- 운명이 내게 말해요



> 향미의 죽음: 복길씨는 이상하게 향미가 살아있을 것 같다. 가장 큰 이유는 흥식이가 향미를 좋아했기 때문에 따로 구해줬을것 같은 느낌이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