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난이를 낳고 남산과 명동쪽에는 갈 일이 없었는데 정말 오랜만에 친구의 청첩장을 받기 위해서 가게 되었다.

명동에 많은 식당이 있지만 그 중에서 친구가 고른 식당이 목멱산방!

친구도 검색을 통해서 방견한 식당이고 미쉐린이라는 말에 선택을 했다고 한다.

나 역시 검색했을 때 연관검색어로 나오는 것은 수요미식회, 미쉐린이라서 기대를 하고 갔다.

맛있다면 무난이와 무난이아빠와 함께 와보아야지라는 생각과 함께!!


과연 무난이와 함께 오게 될 식당일까?




> 목멱산방의 분위기



목멱산방은 원래 있던 식당에서 이사를 해서 리라초등학교 앞에 새롭게 오픈했다고 한다.

목멱산방이라는 이름을 들었을 때는 한옥식당을 떠올렸는데 막상 와서 보니 빨간색 벽돌건물에 깔끔하고 평범한 식당이었다.

건물 외형에서 느껴지는 것과 다르게 내부는 좁은 편이고 테이블간 간격도 넓지 않다.

유모차를 가지고 오는 손님이라면 유모차는 외부에 두어야 할 것 같다. 


전체적으로 테이블간의 간격이 좁고, 주문부터 모든 것이 셀프로 이루어지기 때문에 조금 정신이 없다.

그래서 손님들도 식사만 하고 빨리 자리를 뜨는 분위기로 회전율이 빨라보였다.




> 목멱산방의 음식


목멱산방은 비빔밥이 주 식사류인 식당이다.

6가지 비빔밥과 1가지 국밥이 있는데 우리는 육회비빔밥과 강된장비빔밥 2가지를 주문했다.

그리고 치즈김치전과 비벼주를 식사와 함께 곁들여 먹어보았다.


식사는 손님의 수에 비해서 빠르게 나오는 편이다. 

주문할 때 받은 주문번호를 불러주면 카운터로 가서 음식을 받아오면 된다.

한 쟁반에 각 음식을 담아서 주기 때문에 옮기기 편하고 식사 후에도 정리하기 편하다.



비빔밥은 밥위에 나물에 올려져서 나오지 않고 따로 나온다.

그래서 원하지 않는 나물은 넣지않고 먹을 수 있다는 점은 좋다.

기본 반찬은 국과 열무김치가 있고, 더 먹기를 원하다면 셀프대가 가서 가져오면 된다.

고추장은 따로 테이블에 마련되어 있어서 필요하다면 더 넣으면 된다.


강된장비빔밥은 종지에 강된장을 담아서 주는데 많이 주네라고 생각을 했었다.

하지만 막상 비벼 보니 강된장이 짜지 않고 된장맛도 강하지 않다 그래서 다 넣어서 비벼먹었다.

육회비빔밥 역시 육회에 간이 되어 있다고 생각했는데 생각보다 간이 삼삼했고 고추장을 더 추가해야 맛있을 듯했다.


비빔밤에 들어가는 나물도 간이 삼삼해서 전체적으로 비빔밥이 건강한 맛이다.

예전에 절에서 먹어본 비빔밥 맛과 비슷했다.




김치전은 겉은 바삭하고 속은 촉촉한 맛있는 김치전이었다.

치즈를 위에 올리는 것이 아니라 반죽에 함께 들어가 있는 거라서 먹을 때마다 치즈가 길게 나온다.

김치전도 김치가 짜거나 매우면 그 맛이 강한데 이 곳 김치전은 김치의 맛이 강하지 않아서 누구나 먹기 좋은 맛이다.

외국인도, 아기도 먹었을 때 거부감이 없을 듯하다.


식사와 함께 주문한 비벼주는 막걸리인데 술맛이 강하지 않고 달다.

여자들이 좋아할만한 막걸리 맛이다.

2,000원에 한잔을 주기 때문에 가격이 비싸지만 한잔 정도는 투자해서 먹어볼만하다.


> 목멱산방의 서비스

목멱산방은 주문부터 모든 것이 셀프로 이루어진다.

식당에 직원이 많은 것 같지만 직원이 해주는 것은 음식나오면 번호부르기, 반납된 식기 정리, 테이블 정리 이정도 인 것 같다.

주문 후 번호를 불러주면 카운터에서 음식을 직접 받아와야 한다.

메뉴에 나오는 반찬인 김치과 콩나물국은 직접 리필해서 먹고, 식사가 끝난 후 식기반납도 카운터 옆에 하면 된다.


직원분들에게 직접적으로 받은 서비스는 없긴 하지만 테이블안내나 테이블 정리는 빠르게 이루어지고 친절해서 나쁘지는 않다.




목멱산방에 대한 주관적인 평

미쉐린이라는 기대가 컸던 것일까?

기대했던 것보다 음식이 엄청 맛있다는 생각이 들지 않는다. 그리고 특별하다는 생각도 하지 못했다.

외국인 손님이 있거나 어르신들과 식사를 함께 해야하는 특별한 이유가 있는 것이 아니라면 꼭 추천하는 맛집은 아니다.


아직 간이 약한 유아식을 먹는 아기와 함께 밥을 먹어야한다면 한번쯤 방문해보는 것은 나쁘지 않을 듯하다.

먹어보지 않았지만 불고기 비빔밥이 있기 때문에 아이가 건강한 식사 한끼를 할 수 있을 것 같다.

하지만 이미 단맛, 짠맛 등을 맛본 아이라면 더 위로 가서 돈까스를 먹는게 낫지 않을까 싶다.


복길씨는 남산과 명동에 오게 된다면 이곳보다는 돈까스를 먹으러 갈 듯하다.


> 영업시간 및 가격

11:00~21:00(평일만 브레이크타임 3~4시)

육회비빔밥 12,000원 / 강된장비빔밥 8,500원 / 치즈김치전 10,000원 



> 위치

목멱산방은 남산돈까스집 아래쪽이면서 리라초등학교 앞에 위치하고 있다.

육교가 보이면 그 곳에 식당이 있어서 쉽게 찾을 수 있다.


주차의 경우에는 건물 옆에 주차공간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불가능하다.

그래서 대한적십사건물에 주차가 가능하다고 안내를 해준다.(시간당 3,500원)

또는 명동 공영주차장을 이용하며 된다(5분당 250원)



+ Recent posts